등교 시작과 서울발 코로나 확산의 교훈
뉴스
전체보기
사설
칼럼
초대석
뉴스 홈 오피니언 사설 기사목록
 
등교 시작과 서울발 코로나 확산의 교훈
등교 시작과 서울발 코로나 확산의 교훈
기사입력 2020-05-20 오후 5:55:00 | 최종수정 2020-05-20 17:55


고등학교 3학년생과 학생 수가 적은 소규모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개학이 어제부터 시작되었다. 물론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가운데 실시된 것이다. 돌이켜보면 79일 동안 다섯 차례나 연기됐던 중에 결정된 거라 기대가 크다. 하지만 속으로 우려하는 마음도 크다. 여기 우려를 말하는 것은 서울발 코로나 확산 사태가 여전히 심각한 까닭이다. 그동안 아무 일이 없던 전북 지역에 새로운 확진환자가 발생해 다시 또다시 경각심을 주고 있는 것이다.


도봉구 13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익산의 한 젊은이가 도내 21번 째 환자가 되었는데 은근히 걱정이다. 원광대학 병원으로 이송해 치료 중이니 다른 큰 탈은 없겠지만 익산의 그 젊은이의 감염이 3차 내지는 4차 감염으로 추정돼 도내에 '조용한 전파'의 다른 무증상 감염자들도 있는 게 아닌지 우려된다. 다시는 코로나 감염이 없기를 바랐는데 불행한 일이다.


서울의 이태원발 코로나 확산과 홍대 주점과 노래방 등에서 속출한 코로나 발병은 교훈이 되어야 한다.서울시는 허를 찔려도 크게 찔렸다. 서울시의 반성은 장창에 찔린 것 같은 통증이 되어야 마땅하다.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당국의 모든 이들이 그동안 잘해왔다. 하지만 황금 연휴 기간에 방심한 것은 명백한 잘못이다. 행정 명령을 내려 유흥업소의 영업 행위를 중지시켰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다. 더 이상 감염 확산이 없어야 하는데 걱정이 크다.  @정부는 그동안 생활 속 거리두기를 당부했었다. 그래 대부분의 국민들은 조심하면서 거리두기를 실천해왔다. 그 덕분에 코로나가 차츰 진정되었다. 그러나 다시 집단 발병하는 사태가 벌어졌으니 여간 걱정이 아니다. 그래 여기 거듭 강조해 말하거니와 세상이 어떻게 되든말든 나만 즐기면 된다는 정신 태도는 곤란하다. 전북도와 방역 당국 관계자들은 다시 작심해야 한다.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되었는데 혹시 모를 불행을 철저히 막아주기를 당부하는 바이다.
 

기사제공 : 전주매일
 
 

스폰서 링크

 
친환경 과실원액 전문기업 베리나라  http://www.berrynara.com
아이들도 즉시 따먹을수있는 과실로 만들어 믿을수있습니다.
 
 
고창복분자, 블루베리 농장   http://www.bokbunjablueberry.co.kr
블루베리 체험농장, 블루베리 묘목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새만금 사업 속도를 내야 한다
통합과 상생으로 전북 발전 도모를
사설 기사목록 보기
 
  오피니언 주요기사
<박여범의 소소한 일상>각이란 ..
코로나 예방은 거리두기 답이다
전조등 점검, 안전운전의 시작
모방을 성공으로: 패스트팔로워(..
[칼럼]왜 생활체육은 중요한가?
바르고 건강한 사회 구현을 위한..
고소사건 형사조정제도로 해결하..
도로위의 시한폭탄 블랙아이스
 
 
종합
전북형 바이오산업 육성 기업.기..
바이오산업 육성 협약식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 농..
순창군, 출향가족 5인 통큰 기부..
한국후계농업경영인 진안군연합..
‘마을 속 이야기가 무르익다!’..
전주비전대 물리치료학과, 재능..
전주비전대, 2023 에코업 업무 ..
이낙연 새미래 공동대표 "민주, ..
심덕석 고창군수 “명사십리 연..
전체목록
감동뉴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 농..
‘전주성 승리의 함성소리, 우리..
순창군수배 전국 유소년 야구대..
[칼럼] 입이 써요
마법의 性 - 여성의 명기
신천지예수교회 교역자 일동 ..
마법의 性 - 임신이 잘 되는 ..
주목! 이사람- 무주 적상 출..
 
RSSTOP
회사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전주매일신문
주소 :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승주빌딩 4층대표전화 : 063-288-9700팩스 : 063-288-9703등록번호 : 전북 아 098776발행인/편집인 : 전주매일신문
COPYRIGHT 1999 전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ISTRATOR@JJMAE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