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칼럼>'집단적 체험'의 기억-하
뉴스
전체보기
사설
칼럼
초대석
뉴스 홈 오피니언 칼럼 기사목록
 
<투데이 칼럼>'집단적 체험'의 기억-하
<투데이 칼럼>'집단적 체험'의 기억-하
기사입력 2019-08-01 오후 9:28:00 | 최종수정 2019-08-01 21:28


<상편에 이어>
나는 아직껏 공개적으로 반성하거나 사과한 고문경찰이 있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거니와, 설령 이들이 반성하고 고백한다고 해도 그 반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사실’은 사실관계 전체를 파악하는 데 별 도움이 안 될 것이라 본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나 전두환 전 대통령이 중정 직원이나 경찰 간부에게 직접 고문을 지시했을 리는 없다. 치안본부장이 고문하라는 공문을 보냈을 가능성도 전혀 없다. 고문 경찰들의 고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사실’은 기껏 “고문은 했지만, 상부의 지시는 없었다”는 내용뿐일 것이다. 그럴 수밖에 없다. 누가 그런 일을 ‘직접’, ‘구체적으로’, ‘문서를 통해’ 지시하겠는가. 고문 경찰들에게도 고문을 할 것인가 말 것인가, 심하게 할 것인가 적당히 할 것인가를 선택할 여지는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이 양심적으로 고백할수록, 고문경찰을 포상하고 고문하지 않는 경찰을 징계한 ‘권력’의 책임은 은폐되고, 책임 한계는 그들 내부에 국한된다. 국가권력은 ‘경찰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간접적 책임만 지면된다. 

같은 맥락에서 일본군 성노예 문제에 대한 관련자들의 ‘성찰적 고백’도 사실 관계를 완전히 왜곡할 수 있다. 지금도 일본 군부나 조선총독부가 ‘종군위안부’를 강제 동원했다는 ‘증거자료’를 찾기 위해 노심초사하는 의욕적인 연구자들이 있지만, 안타깝게도 나는 그들이 명백하고도 확실한 ‘증거’를 확보할 수는 없을 것이라 본다. 일본 제국주의자들은 ‘위안소’를 설치하고 ‘위안부’를 모집하라는 지시만 하면 그만이었을 것이다. 위안부 모집 방법이라든가 모집 대상이라든가 하는 문제에까지 시시콜콜 개입할 이유가 있었겠는가. 그들은 다만 ‘위안부’ 모집 과정에서 자행된 취업사기와 강제 연행, 개인적 보복 등을 모른 체 해 주면 되었다. ‘위안부’를 모집한 자들이나 ‘위안소’를 찾은 병사들이 양심적으로 고백할 수 있는 내용도 거기에 국한될 것이다. 어느 날 갑자기 한국인들 사이에서 도덕성 회복의 열풍이 불어 ‘성찰적 고백’이 봇물처럼 쏟아져 나온다 해도 일본군이나 조선총독부가 위안부를 강제 동원한 명백한 ‘증거’는 아마도 나오지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제국주의자들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것은, 물어야 하는 것은, 일제 강점기 우리 ‘민족’이 처한 ‘총체적 상황’에 대한 집단적 체험과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 

이 집단적 체험의 기억은 ‘민족’이라는 단어에서 유래한 ‘가상의 기억’이 결코 아니다. 학대와 차별, 학살과 수탈이 ‘민족’을 경계로 해서 이루어졌기 때문에 형성된 집단적 기억이다. 그 민족의 ‘경계 밖’에 있었던 자들, 일본인과 이른바 ‘민족반역자들’은 결코 공유할 수 없었던 기억이다.


곽보경 / 칼럼니스트 겸 여행작가
작성기사 더보기
 
 

스폰서 링크

 
고창복분자, 블루베리 농장   http://www.bokbunjablueberry.co.kr
블루베리 체험농장, 블루베리 묘목
 
 
친환경 과실원액 전문기업 베리나라  http://www.berrynara.com
아이들도 즉시 따먹을수있는 과실로 만들어 믿을수있습니다.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투데이 칼럼>적자국채가 국민들에게 고통을 안긴다고?-상
<투데이 칼럼>'집단적 체험'의 기억-상
칼럼 기사목록 보기
 
  오피니언 주요기사
전조등 점검, 안전운전의 시작
고소사건 형사조정제도로 해결하..
바르고 건강한 사회 구현을 위한..
도로위의 시한폭탄 블랙아이스
보행자 안전을 위해 횡단보도 內..
삼년지애(三年之艾)
자동차 짙은 썬팅은 교통사고 위..
2차 교통사고 예방 ‘트래픽 브..
 
 
종합
새만금 개발공사 창립 1주년 기..
전북해바라기센터(아동) 개소 10..
암환자후원회, 예수병원에 발전..
남원우체국, 시각장애인 가구 생..
전북농협, 농업인 행복버스 김제..
제100회 전국체전 사전경기서 전..
경진원, 송천1동에서 ‘사랑의 ..
한국마사회 남자탁구팀, 전북 대..
한전 무주지사, 지역어르신 일자..
<투데이 칼럼>존 볼튼 해임-하
전체목록
감동뉴스
암환자후원회, 예수병원에 발전..
제100회 전국체전 사전경기서 전..
한국마사회 남자탁구팀, 전북 대..
마법의 性 - 여성의 명기
[칼럼] 입이 써요
신천지예수교회 교역자 일동 ..
마법의 性 - 임신이 잘 되는 ..
전주 지진규모 7.0 발생시 사..
 
RSSTOP
회사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전주매일신문
주소 :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승주빌딩 4층대표전화 : 063-288-9700팩스 : 063-288-9703등록번호 : 전북 아 098776발행인/편집인 : 전주매일신문
COPYRIGHT 1999 전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ISTRATOR@JJMAE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