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꽃심 두 번째 이야기―욕쟁이 할매와 전주막걸리
뉴스
전체보기
문화 일반
전시ㆍ공연
문학ㆍ출판
기획 기사
뉴스 홈 전시ㆍ공연 기사목록
 
2020 꽃심 두 번째 이야기―욕쟁이 할매와 전주막걸리
2020 꽃심 두 번째 이야기―욕쟁이 할매와 전주막걸리
기사입력 2020-12-28 오후 9:13:00 | 최종수정 2020-12-28 21:13
극단 모레노는 12월 29일 창작소극장에서 전주 꽃심 두 번째 이야기 '욕쟁이 할매와 전주 막걸리'라는 연극을 비대면 공연한다. 

최명희 작가는 그의 역작 '혼불'에서 전주는 ‘세월이 가도 결코 버릴 수 없는 꿈의 꽃심을 지닌 땅’이라고했다. 

극단 모레노는 ‘꽃심’이 전주의 정신, 더 나아가 ‘한국의 꽃심’이라는 '꽃심 전주 이야기'를 해마다 엮어서 무대에 올리고 있다.

이번에는 전주에 전설처럼 전해오는 '욕쟁이 할매와 전주막걸리'를 연극 무대에서 펼쳐 보인다. 

연극 '욕쟁이 할머니와 전주막걸리'는 정감 넘치는 구수한 전라도 사투리와 걸판진 욕을 통해 전주의 넉넉한 인심, 그리고 맛과 멋을 생각하게 하고, 사람 냄새를 느끼게 하는 얘기다.  

류명희 작가는 “2020년 12월의 끝자락에 코로나19로 한없이 위축된 도민들에게 ‘전주의 따뜻한 이야기’를 통해 서로 위로하고, 용기를 북돋우며, 사람 사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우리들의 모습을 그려보겠다는 뜻으로 이 작품을 구상했다"고 밝혔다.

작품 속에는 욕쟁이 할매와 이모의 삶 속에 몇 개의 에피소드가 담겨 있다. 

한옥마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의 이야기, 60년대 어느 날 박정희 대통령이 찾아온 이야기, 저물어 가는 12월 단골 손님 시인과 욕쟁이 할매가 펼치는 이야기가 있다. 

극단 모레노 염정숙 대표는 "이번 연극 속에는 서민들의 아픈 삶이 애틋이 담겨 있으며, 그럼에도 희망과 용기를 피워내고있다"면서 "우리 고장 ‘전주의 맛과 멋’를 지키는 '꽃심'같은 이야기"라며 시민들과 함께 나누지 못한 것을 매우 안타까워했다. 

한편, '욕쟁이 할매와 전주막걸리'공연은 전문배우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다수 참여한다. 

송일섭(전북재능시낭송협회 회장)을 비롯해 편성후, 원숙, 김희진, 유현진, 임지연, 김민선 등이 엮어내는 ‘전주의 꽃심 이야기 두 번째- 욕쟁이 할매와 전주막걸리’에서 전편에 흐르는 전라도의 맛과 멋, 인정과 풍류에 흠뻑 취해보자. /유호상 기자
 
기사제공 : 전주매일
 
 

스폰서 링크

 
친환경 과실원액 전문기업 베리나라  http://www.berrynara.com
아이들도 즉시 따먹을수있는 과실로 만들어 믿을수있습니다.
 
 
고창복분자, 블루베리 농장   http://www.bokbunjablueberry.co.kr
블루베리 체험농장, 블루베리 묘목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전시ㆍ공연 기사목록 보기
 
   주요기사
마법의 性 - 여성의 명기
마법의 性 - 임신이 잘 되는 자..
마법의 性 - 남성 성욕 감소의 ..
마법의 性 -부부의 나이 차이
마법의 性-섹시한 성적인 매력
마법의 性-질외사정
마법의 性- 임신과 여성의 성기..
마법의 性 -성욕을 설득한다는 ..
 
 
종합
전주교대 2021학년도 입학식 온..
전주교대, 2020년 재정지원사업 ..
'안전하게 도착한 AZ 백신 운반 ..
"정부 상생형 지역 일자리 선정..
<박여범의 소소한 일상>사람이 ..
“안전관리 철저, 경영체질 혁신..
1월 전북수출 5억5687만 달러
국내 육성 파프리카 품종 개발현..
농사연금 지급 '결실'... 전주농..
도의회, 내달 2일부터 10일간 의..
전체목록
감동뉴스
정읍 감곡중학교·PBA 프로당구..
2021년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대..
태권도진흥재단, 태권도 소재 ‘..
[칼럼] 입이 써요
마법의 性 - 여성의 명기
신천지예수교회 교역자 일동 ..
마법의 性 - 임신이 잘 되는 ..
주목! 이사람- 무주 적상 출..
 
RSSTOP
회사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전주매일신문
주소 :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승주빌딩 4층대표전화 : 063-288-9700팩스 : 063-288-9703등록번호 : 전북 아 098776발행인/편집인 : 전주매일신문
COPYRIGHT 1999 전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ISTRATOR@JJMAE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