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F 부실 저축銀 신용등급 줄하향
뉴스
전체보기
교육 일반
대학
뉴스 홈 교육  기사목록
 
PF 부실 저축銀 신용등급 줄하향
신용평가사, 부동산 대규모 대출채권 매각에도 불구 자산건전성 저하 지속 원인
기사입력 2011-01-02 오후 7:31:00 | 최종수정 2011-01-02 19:31

신용평가사들이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실 우려를 이유로 저축은행의 신용등급을 줄줄이 하향했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신정평가는 지난해 12월29일 ㈜솔로몬저축은행과 한국저축은행㈜, 경기저축은행㈜의 기업신용등급과 후순위 무보증사채의 신용등급을 하향했다.

 솔로몬저축은행은 기업 신용등급을 'BB+'에서 'BB'로, 후순위 무보증사채는 'BB'에서 'BB-'로 낮췄다. 한국저축은행은 후순위 무보증사채를 'BB'에서 'BB-'로, 경기저축은행 역시 'BB'에서 'BB-'로 내렸다.

 한신정평가는 등급 하향조정의 이유로 "한국자산관리공사에 대한 대규모 PF 대출채권 매각에도 불구하고 자산건전성의 저하 추세가 지속되면서 수익성과 자본적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축은행은 2008년 이후 부동산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부동산 PF 대출을 중심으로 여신 전반의 자산건전성이 큰 폭으로 저하됐다. 이에 한신정 평가는 2008년과 지난해에도 저축은행에 대한 등급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한신정 평가는 "저축은행업계는 2008년 12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캠코에 PF 대출채권을 매각했지만 실질적인 대손비용 부담이 상존하고 있다"며 "지난해 9월 말 연체율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매각하지 않은 대출채권의 자산건전성도 열악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기업평가 역시 지난해 12월29일 ㈜부산저축은행과 ㈜부산2저축은행, ㈜솔로몬저축은행, 한국저축은행㈜ 등 4개사의 신용등급을 'BB'에서 'BB-'로 하향 조정했다. ㈜토마토저축은행과 ㈜현대스위스저축은행은 'BB-' 등급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등급전망은 6개 저축은행 모두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변경했다.

 한기평은 "6개 저축은행은 부동산 PF 대출을 포함한 건설과 부동산업 관련 여신비중이 여전히 높고, 연체율 상승 등 자산건전성 저하가 지속되고 있다"며 "부실채권 매각 및 충당금적립부담 증가로 인한 수익성 저하 추세, 연체규모가 충당금 및 자기자본 등 자본완충력 대비 과중한 점 등이 하향 요인"이라고 밝혔다.

 

기사제공 : 뉴시스
 
 

스폰서 링크

 
고창복분자, 블루베리 농장   http://www.bokbunjablueberry.co.kr
블루베리 체험농장, 블루베리 묘목
 
 
친환경 과실원액 전문기업 베리나라  http://www.berrynara.com
아이들도 즉시 따먹을수있는 과실로 만들어 믿을수있습니다.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주택연금 12월 신규 가입 전년동월比 2.4배↑
연말연시 알면 득이되는 금융정보 사이트
 기사목록 보기
 
  교육 주요기사
제435회 나눔로또 추첨
제433회 나눔로또 추첨
제434회 나눔로또 추첨
제431회 나눔로또 추첨
제432회 나눔로또 추첨
이유있는 아파트 가격 상승
제429회 나눔로또 추첨
PF 부실 저축銀 신용등급 줄하향
 
 
종합
익산시, 미스매치 해소로 고용시..
익산 푸드플랜 지원사업 ‘전국 ..
익산시의회, 시 집행부와 ‘소통..
익산시, ‘부동산 불법투기’ 강..
상생어플의 힘 ‘배달의 명수’ ..
군산시, 민원응대직원 보호 통화..
군산시, 올해 규제 혁신 ‘마스..
10명의 작가와 만나는 "봄날의 ..
전북대박물관-한국전통문화전당,..
전북교육청, 학교로 찾아가는 환..
전체목록
감동뉴스
(재)전주푸드통합지원센터, 3월..
전국시도체육회, "경기도체육회 ..
전북체육회, 학교연계형 스포츠..
[칼럼] 입이 써요
마법의 性 - 여성의 명기
신천지예수교회 교역자 일동 ..
마법의 性 - 임신이 잘 되는 ..
주목! 이사람- 무주 적상 출..
 
RSSTOP
회사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전주매일신문
주소 :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승주빌딩 4층대표전화 : 063-288-9700팩스 : 063-288-9703등록번호 : 전북 아 098776발행인/편집인 : 전주매일신문
COPYRIGHT 1999 전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ISTRATOR@JJMAEIL.COM